더보기
더보기
더보기
  • 연 300%대 이자 챙긴 대부업자 징역형
    서울중앙지법 형사15단독 권성우 판사는 대부업 등의 등록 및 금융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대부업자 이모씨(36)에 대해 징역 4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씨는 A씨에게 300만원을...
  • 급성장하는 P2P금융 '돌다리도 두들겨 보고 건너라'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P2P업체(온라인 플랫폼)가 아닌 이들 업체의 자회사인 P2P금융 연계 대부업체에 대해서만 관리·감독을 하고 있다. 현행법상 P2P금융 관련법이 없어 대부업법 적용을 받는 P2P 연계 대부업체만...
  • 정부 5종 규제 시스템, 금융산업 발목 잡는다
    금융위는 대부업법 시행령을 개정해 이달 말부터 연체이자율 상한을 '약정금리 3%포인트 이내'로 낮추기로 했다. 이에 따라 가계·기업대출 연체 시 기존 약정 이자에서 추가되는 가산금리가 현행 6∼8%에서 3...
  • ‘연이자 최대 1073%’ 폭리 무등록 대부업자 등 11명 검거
    [서울신문] 연이자가 최대 1000% 넘는 폭리를 취한 무등록 대부업자 등 11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대부업법 위반 혐의로 A(32)씨를 구속하고 일당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지난해 4월부터 8개월간...
  • 골목상권 조준한 세아제강…대기업 진출 소식에 中企 '덜덜'
    이어 그룹 내에 대부업 계열사인 에스에스아이케이대부를 설립, 관련 투자를 진행 중이다. 세아제강 관계자는 "장기적 관점에서 동아스틸의 인수를 진행 중"이라며 "아직은 동아스틸 관계자들의 의견조율이나 법적 의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