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더보기
  • 급성장하는 P2P금융 '돌다리도 두들겨 보고 건너라'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P2P업체(온라인 플랫폼)가 아닌 이들 업체의 자회사인 P2P금융 연계 대부업체에 대해서만 관리·감독을 하고 있다. 현행법상 P2P금융 관련법이 없어 대부업법 적용을 받는 P2P 연계 대부업체만...
  • 연 1073% 고금리 무등록 대부업 일당 11명 검거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부산 부산진경찰서 지능팀은 최고 연 1073%(현재 연 27.9%→연 24%)로 고금리 무등록 대부업 일당 11명을 대부업법 위반 혐의로 검거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은 대표 A씨(32)는 구속하고 A씨의 처남...
  • 차입자와 투자자간 직접 금융거래 'P2P금융' 활성화 전망
    이 의원은 심한 경우 관련법의 미비로 투자자가 대부업법상 미등록 대부업자로서 처벌받을 위험에 노출돼 있어 P2P 금융업이 정상적으로 성장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관련법을 제정함으로써 투자자와...
  • 전 세계 큰손들도 뛰어들었다
    인도네시아 같은 나라도 안정된 법 테두리 안에서 시장이 크고 있다. 가이드라인으로 규제하는 탓에... 금융감독원에 P2P 연계 대부 업체로 등록했는지 확인하는 건 기본이다. 둘째, 상품의 안정성이다. 부동산 담보 상품이라면...
  • 대부업계, 법정최고금리 인하되자 신용대출 기피
    뉴스토마토 = 김형석 기자 | 대부업계가 전통적으로 영업해온 신용대출 사업을 줄이고 있다. 법정 최고금리가 24%로 낮아지면서 리스크 부담이 높은 신용대출 사업을 꺼리고 있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대부업체들이 신용대출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