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 수사 무마 대가 뇌물수수 현직 경관 징역형
    A 경감은 2013년 9월부터 두 달 동안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근무할 당시 대부업법 위반 등 혐의로 수사를 받던 대부업자 2명으로부터 수사 무마 청탁과 함께 7천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또 2015년 11월...
  • '연이자 1천73%' 폭리 무등록 대부업자 11명 검거
    연이자가 최대 1천%에 달하는 폭리를 취한 무등록 대부업자 11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대부업법 위반 혐의로 A(32)씨를 구속하고 일당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부산 부산진경찰서 제공] A씨...
  • 골목상권 조준한 세아제강…대기업 진출 소식에 中企 '덜덜'
    이어 그룹 내에 대부업 계열사인 에스에스아이케이대부를 설립, 관련 투자를 진행 중이다. 세아제강 관계자는 "장기적 관점에서 동아스틸의 인수를 진행 중"이라며 "아직은 동아스틸 관계자들의 의견조율이나 법적 의결이...
  • 연체가산 금리 인하…공장 경매 ‘청신호’
    금융위원회가 지난 4일 ‘대부업법 시행령 제9조 제3항 제2호에 따른 연체이자율 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는 지난 1월 발표한 ‘취약ㆍ연체차주 지원방안’ 후속 조치의 하나다. 30일부터 대부업을 제외한 금융권의 연체...
  • 최고 연이자 1073% 챙긴 무등록 대부업자 11명 검거
    = 최고 연이자 1073%를 챙긴 무등록 대부업자가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17일 무등록 대부업체 대표 A(32)씨를 대부업법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관리책과 수금책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더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