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 밀양시, 세계적인 나노 글로벌 연구소와 업무협약 체결
    밀양시, 세계적인 나노 글로벌 연구소와 업무협약 체결 경남 밀양시는 지난 17일 재료연구소(소장 이정환, KIMS),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학교 리버사이드캠퍼스(부총장 Cynthia K. Larive, UCR)와 경남테크노파크에서 연구 협력...
  • ‘조인성 롤모델’ 차인표는 로열패밀리?...타고난 금수저
    해당 방송에 의하면 그는 미국 뉴저지 주립대학에서 경제학을 전공한 엘리트지만, 아버지의 반대를 무릅쓰고 배우의 길을 선택했다고 한다. 이어 해당 방송은 당시 차인표 아버지의 회사는 연매출 100억 원 이상이었다고...
  • 개인 맞춤 폐암 치료제 '파란불'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 따르면 연세의대 김현석 교수 연구팀과 미국 텍사스주립대학 연구팀이 공동으로 대규모 화학유전체 분석플랫폼을 개발해 난치성 폐암의 개인 맞춤 치료물질 171개를 발굴했다. 표적 치료는...
  • 한국조지메이슨대학교 '컴퓨터게임디자인학과' 등 3개 신설학과 개설
    3개의 학과 모두 미국 버지니아주의 최대 주립대학교인 조지메이슨대학교의 교과과정과 동일하게 구성된다. 컴퓨터게임디자인학과는 교육, 훈련, 치료 등을 목적으로 하는 기능성 게임을 위한 교과과정으로 일반...
  • "살 찐 사람, 심방세동 위험 40% 높다"
    메디컬 익스프레스는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립 의과대학 심장 전문의 앤드루 포이 박사 연구팀이 절반은 비만이고 절반은 비만이 아닌 남녀 6만7278명(평균 연령 43.8세)을 대상으로 8년 동안 진행한 조사 결과를 18일...
더보기
  • 난치성폐암 표적치료 위한 새 항암물질 대량 발굴
    김현석 교수(연세의대 의생명과학부) 연구팀과 미국 텍사스주립대학 사우스웨스턴 메디컬센터 연구팀은 대규모 화학유전체 분석플랫폼을 이용해 난치성 폐암의 개인맞춤 치료제 후보물질 171개를 발굴하는데 성공했다고...
  • [국제]비만, 심방세동 위험 높인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립 의과대학 심장 전문 앤드루 포이 박사 연구팀이 절반은 비만인 남녀 6만7278명(평균 연령 43.8세) 대상으로 8년에 걸쳐 진행한 조사 분석 결과 비만 그룹이 대조군보다 심방세동 발생률이 40% 높은 것으로...
  • 전북대, 소외 대학생 해외연수 지원사업 참가자 모집
    선발 예정 인원은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학(LA)과 캐나다 센테니얼주립대학, 중국 상해대학에 각 20명 이내이며, 필리핀 코딜레라대학과 베트남 하노이대학 등에 각 30명 이내다.  5월 2일 오후 2시...
  • [리얼푸드]마실수록 건강에 좋은 허브티 5가지
    히비스커스와 고혈압 개선과의 연관성을 입증한 연구는 미국 애리조나 주립대학의 연구외에도 여러 개의 논문이 있습니다. 5. 레몬밤티 가벼운 레몬향이 나는 레몬밤티는 기분을 향상시키는 데 좋습니다. 영국 노섬 브리아 대학...
  • 난치성 폐암 개인맞춤 치료 후보물질 171개 발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은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김현석 교수팀과 미국 텍사스주립대학 연구팀이 공동으로 대규모의 화학유전체 분석플랫폼을 개발해 이 같이 발굴하는데 성공해 난치성 폐암 표적치료를 위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