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 “건강증진형 보험상품, 의료민영화로 향하는 안내서”
    건강권실현을 위한 보건의료단체연합과 건강과 대안은 지난 2일 공동성명을 내고 “문재인 정부가 지난 1일 발표한 건강증진형 보험상품 가이드라인은 박근혜 정권이 의료민영화 정책의 일환으로 추진했던 건강관리서비스와...
  • 차·실손보험 보험료 손질되나
    사실상 '민영 의료보험'으로 불리는 실손의료보험은 상품 개발과 가격 책정이 자유로워지다 보니 1년 만에 30∼40%의 보험료율 인상으로 이어졌다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 건강보험료 보장 범위 확대와 맞물려...
  • 보험료 함부로 못 올린다
    실손의료보험은 사실상 민영 의료보험으로 불릴 만큼 많은 국민이 가입하고 있다. 하지만 상품 개발과 가격 책정이 보험사에 전적으로 맡겨져 있어 보험료율 인상이 쉽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올해 실손의료보험료율이...
  • “건강보험 보장성 확대돼도 민영의료보험 필요”
    본인부담 30%·예비급여 등 개인부담 여전 생보협 “실손보험·정액보험 가입이 바람직” [한국보험신문=박재찬 기자]정부의 국민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에도 개인의료비 부담은 여전하고, 이에 실손의료보험 등 민영보험 상품...
  • (보험, 헬스케어서 활로 찾는다)③미·일 보험업계 10년전부터 '헬스케어' 올인
    국내 라이나 생명의 모기업인 시그나그룹은 민영의료보험 내에서 질병 관리와 건강 생활관리 서비스를... 개인 건강정보 축적·관리, 빅데이터 분석, 의과대학과 공동연구를 수행해 서비스 연계형 상품을 개발하고 있다. 특히...
더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