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더보기
더보기
  • 금융당국 "빚 상환 충격 낮춰라"…업계 전방위 압박
    가계부채의 핵심인 주담대 증가세를 줄이면서 이자부담이 더 큰 신용대출이나 2금융권으로 몰리고 있기... 이에따라 기존 약정금리와 더불어 최대 22% 수준에 이르던 연체이자율이 약정금리 3% 이내로 규정돼 연체자들의 부담이...
  • 금융위원회 '개인신용평가체계 개선방안' 발표
    가령 신용점수가 664점인 학생 A씨는 7등급(660~664점)으로 대부분 신용기관에서 대출이 어렵다. 점수제로 바꾸면... 전체 단기연체자 128만여명 중 6만3000명이 연체등록자 명단에서 빠지면서 신용점수가 오를 전망이다....
  • 개인 신용평가 ‘점수제’로 바뀐다
    2003년 신용카드 사태 이후 정착된 신용평가 체계가 은행이 대출을 거절하기 위한 면피용으로 사용되거나 주부, 연체자 등에게 불리하게 적용되는 문제를 개선했다. 우선 신용평가 체계가 점수제로 바뀐다. 현재는 신용점수가...
  • '골품제' 신용등급으로 이자장사…수백만명 덤터기 썼다
    같은 제2금융권 대출이라도 신용위험이 천차만별이고, 금리도 제각각이기 때문이다. 가령 저축은행에서 돈을... 이를 통해 단기 연체자는 6만3천명, 장기 연체자는 6만4천명이 각각 굴레를 벗는다. 특히 단기 연체자의 경우...
  • 개인신용평가 '등급제→점수제'…34만명 등급 상향
    가령 신용점수가 664점인 학생 A씨는 7등급(660~664점)으로 대부분 신용기관에서 대출이 어렵다. 점수제로... 전체 단기연체자 128만여명 중 6만3000명이 연체등록자 명단에서 빠지면서 신용점수가 오를 전망이다. 장기연체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