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 결혼 32년 만에 장기휴가, 이 감정은 뭐지
    자전거 3대와 모든 짐을 혼자 용달차에 싣고 출국장에 도착한 것이다. 나는 두려움을 꿀꺽 삼키고 지난 3개월의 훈련 동안 수백 번도 더 되뇐 말을 다시 혼자 중얼거렸다. "남미, GAZUA(가즈아, 가자라는 뜻의 신조어)...
  • 서울강서소방서, 교통사고 구조활동
    이 사고는 염창역에서 등촌역 방향 공항대로 상에서 라보 용달차가 로체 후미를 추돌해 발생했다. 출동한 구조대는 도착 즉시 유압 전개기를 이용해 차량 내 요구조자를 구조했다. 구급대는 현장 응급처리 후...
  • 2018년 2월의 한국 - 서두름과 서투름
    용달차로 벌이를 하는 사람 중 많은 이들이 스스로를 흙수저라고 자조(自嘲)하고 신호를 마구 위반하면서 ‘이 정도는 보호받아야 할 약자의 권리’라고 주장하며 반복적으로 사면을 받습니다. 모든 문제를 가진 자들의 잘못으로...
  • 어렵고 힘들다고 꿈까지 포기할 이유는 없다
    법대에 들어간 뒤에도 용달차 운전수를 하며 공부했습니다. 어려움을 겪는 동안 마음도 강해지고, 꿈과 목표를 향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는 습관을 터득했습니다. " 그가 생각하는 최고의 리더란? 법률가를 거쳐 공직자가 되면서...
  • [역경의 열매] 최일도 <18> 588 희야 자매 “아저씨는 희망 일깨운 ‘꿈퍼’ 목사님”
    골목길에 세워둔 용달차가 꽤 오래 기다렸는지 ‘왜 이제야 오느냐’는 눈치였다. 짐이 빠져나간 숙이의 방은 적어도 그녀에겐 붉은 방이 아니었다. 포주 아주머니가 한마디 거들었다. “나도 쟤가 행복하게 살길 빌겠어요....
더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