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더보기
  • 카카오, 배달사업 진출…배민·요기요와 3파전
    프랜차이즈 브랜드만 입점할 수 있던 기존 '카카오톡 주문하기' 서비스를 개편해 일반 음식점 배달을 시작한다. 배달의민족, 요기요와 '3파전'이 불가피하다. 배달업계는 카카오 시장 진입을 예의주시하며 실익을 계산하느라...
  • 씨엔티테크, '카카오톡 주문하기' 영업망 확대
    프렌차이즈 음식점과 고객을 잇는 '카카오톡 주문하기' 사업을 대행해 왔다. 해당 서비스 내 5개 카테고리, 36개 프랜차이즈를 상대로 주문 중개 사업을 펼치고 있다. 협약식은 씨엔티테크가 주관, TNB가 주최했다. 두 회사는...
  • 하남돼지집, 연신내점 위생등급제 우수매장 지정
    삼겹살 프랜차이즈 '하남돼지집(대표 장보환)'은 연신내2호점이 최근 전국 매장 최초로 음식점 위생등급제 '우수' 지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음식점 위생등급제'는 국민 식생활에서 외식 비중이 늘어남에 따라 음식점의 위생...
  • 극단의 날씨, 배달업체만 재미 봐
    동네 음식점의 경우 유명 프랜차이즈 가맹점 대비 수수료 부담율이 더 높다. 목동에서 배달전문식당을 운영하는 이세종(가명)씨는 “배달앱을 사용하는 소비자가 점차 많아지면서 가게로 직접 주문하는 비율은 점차 떨어지고...
  • 피자·햄버거집 27%, 배달 대행 이용
    전체 일반음식점의 배달 대행 이용률은 2.4%이며 월 평균 지불금액은 44만2451원이었다. 배달대행 서비스는 비프랜차이즈 외식업체보다는 프랜차이즈 외식업체에서 더 많이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