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 "반갑다 해치백" 클리오 VS 프리우스C
    디자인은 유선형 바디에 그릴과 연결된 헤드램프 등 르노의 패밀리룩을 적용했다.   통상 소형차량에서 실망할 수 있는 실내 인테리어 부분은 고급 소재를 다량 적용해 원가절감의 부정적 느낌은 없다는 게 장점이다....
  • 에어비앤비로 떠나는 '비긴어게인'...포르투·부다페스트편
    심플하면서도 컬러풀한 인테리어가 색다른 느낌을 더해준다. ■ 유니크한 디자인 스튜디오 트렌디한 감각이 돋보이는 파스텔 톤의 숙소. 뮤직비디오에서나 볼법한 거실 천장에 매달린 반구 모양의 체어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 Fashion brands rethink waste by upcycling
    패션·뷰티·인테리어 등 라이프스타일 산업 전반에선 '지속가능' '자원순환... 버려질 운명에 처한 물건에 디자인을 통해 새 생명을 불어넣어 사용할 수 있는 새 물건으로...
  • ‘W스퀘어컨벤션’, 오픈 3주년 기념이벤트 진행
    특유의 신성한 분위기의 인테리어를 중심으로 우아한 느낌을 웨딩홀 전체에 담아내 성스러운 웨딩을 연출하기에 충분하다. 컨벤션 내 채플홀은 벽면과 천장을 곡선으로 자연스럽게 연결시킨 돔 형태의 디자인으로 유럽의...
  • "봄바람 휘날리며~" 너는 봄타니? 나는 '신차' 탄다
    E-PACE의 인테리어는 디자인의 완성도와 실용성을 겸비했다. F-TYPE과 같은 그랩 핸들과 중앙 콘솔을 통해 스포츠카의 느낌을 살리고, 운전자가 기어 시프트와 모든 컨트롤을 쉽게 제어할 수 있도록 디자인된 것이...
더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