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더보기
더보기
  • 카뱅효과 끝? 전세대출 금리 2%대 실종
    ["전세자금 대출 수요 늘고 카뱅 이탈 크지 않다" 금리인상…연 3.02~3.58% 수준] 주춤하던 은행권의 전세자금대출 금리가 다시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의 ‘전·월세보증금 대출’ 출시에 맞서...
  • 주택금융공사, 사회·공동체주택 공급 확대 '약진 앞으로!'
    90%까지 전세자금보증 한도 확대 등을 추진한다. 올해 하반기 완공 예정인 서울시의 사회주택 '연희자락' 조감도. (이미지=서울시) 또한 하나은행은 연 3.4%로 10년 이상 장기 대출을 지원하고, 서울시는 대출금리...
  • 최종구, 가계부채가 경제에 부담 주지 않도록 고삐 죈다
    총체적상환능력비율은 신규로 돈을 빌려줄 때 기존 주택담보대출 외에 카드론, 마이너스통장, 전세자금대출 등... 주택금융공사에서 빌려주는 장기고정금리 상품인 적격대출의 공급액을 매년 1조 원씩 줄이고 적격대출에...
  • 은행권 모바일 전세대출 '격전'…금리·한도 경쟁
    A씨는 "시중은행에도 모바일 전세자금대출 상품이 많아 금리, 한도 등을 비교하다가 중도상환수수료가 없는 카뱅을 택했다"고 말했다. 비대면 전세자금 대출 시장에서 은행권이 뜨겁게 경쟁하고 있다. 지난달부터 시행된...
  • 은행, 2% 전세대출금리 흔적 감춰
    은행권 전세자금대출 금리가 상승세로 돌아섰다. 주택담보대출 규제가 강화돼 전세 수요가 늘어난 탓이다. 18일 한국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지난 9~15일까지 금융공사 보증 전세자금대출을 취급한 카카오뱅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