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더보기
  • '증평 모녀' 사망, 여동생이 타살했을 가능성있어… 왜?
    다만, 여동생 A씨가 언니의 중고차량을 매매한 대금을 갖고 해외로 도주했다는 점, 차를 매매한 시점이 1월 2일로 모녀의 사망 추정 시점과 비슷하다는 점, 차를 팔 때 언니의 휴대 전화를 사용했다는 점 그리고 체포되기 전...
  • `증평 모녀` SUV 판 여동생, 인천공항서 체포
    갖춰 중고차 매매상 C씨를 만나 저당권이 설정된 언니의 SUV 차량을 1350만원에 팔았다. B씨는 차를 판 다음 날 인도네시아로 출국했다. B씨는 차를 팔 때 언니의 휴대전화를 사용했다. C씨는 A씨와 B씨를 같은 달 12일 사기...
  • `증평 모녀` SUV 판 여동생, 인천공항서 체포
    갖춰 중고차 매매상 C씨를 만나 저당권이 설정된 언니의 SUV 차량을 1350만원에 팔았다. B씨는 차를 판 다음 날 인도네시아로 출국했다. B씨는 차를 팔 때 언니의 휴대전화를 사용했다. C씨는 A씨와 B씨를 같은 달 12일 사기...
  • 증평 모녀 여동생 “언니 사망 알았지만 겁이 나 신고 안해”
    갖춰 중고차 매매상 C씨를 만나 저당권이 설정된 언니의 SUV 차량을 1,350만원에 판 혐의로 고소당했다. 이 차는 캐피탈 회사가 1,200만원의 저당권을 설정해 놓은 상태였다. B씨는 차를 팔 때 언니의 휴대전화를 사용했으며...
  • 경찰, ‘증평 모녀’ 차량 팔고 출국한 여동생 체포영장 청구
    중고차 매매상 C씨에게 판 뒤 이 차에 설정된 저당권을 풀지 않고 다음 날 인도네시아로 출국했다. B씨가 C씨에게 차를 판 시기는 A씨 모녀가 숨진 것으로 경찰이 추정하는 시점과 거의 맞물려 있다. B씨가 차를 팔 때 언니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