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 봄은 염원 없이 그저 주어지지 않는다
    누르와 압두르술은 건축가가 되고 싶고, 귈리는 의상 디자이너, 자를륵은 선생님, 주숩은 음악가가 되고 싶단다. 카하르는 중국어를, 압둘샤리프는 터키어를 배우고 싶다고 한다. 개구쟁이 술라이만에게 농담을 던졌다. “와...
  • 광주시 공무원, 중국 총영사관 교류 방안 논의
    광주시 중국어 동아리는 현재 30여명의 공무원들이 김혜문 선생(시 국제교류담당관실 근무)의 지도하에 초급, 중급반으로 나눠 주 3회 1시간씩 중국어 공부를 하고 있다. 한편, 총영사관 측에서는 “앞으로 중국어 공부에 도움이...
  • 첨단산업단지 걸맞는 인공지능 아파트로 건설
    영어, 중국어 등 24시간 원어민 선생님, 말로 찾는 네이버검색, 주문에서 결제까지 말 한마디로 다 되는 홈쇼핑 서비스 등이 그 예다. 특히, 전문교육기관과 연계한 학습프로그램을 제공하면서 단지 내 별동학습관으로...
  • [다문화 교육 캠페인] 다함께 어울려 우리가 되는 충남 다우리 다문화교육
    교장선생님은 직접 기타를 연주하며 노래로 축하의 마음을 전했다. 학생들은 노래 가사를 완벽하게 이해하지는... 이중언어교실은 중국어, 일본어 프로그램으로 나눠 운영되고 있으며 학생들이 다른 언어와 문화를 배우며...
  • 이영자·사유리 능가할 '스푸파' 백종원표 시식평 [종합]
    백선생'(이하 집밥) 시리즈를 연출한 박희연 PD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오는 23일 밤 11시 첫 방송되는 '스푸파... 이 외에도 "제가 중국어를 좀 한다. 웬만한 중국어 메뉴판은 다 읽을 수 있다"라며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내거나...
더보기
더보기
  • 현존 최고 '애국가 영문악보' 뉴욕 이민사박물관서 공개
    선생의 애국가 영문악보를 전시한다고 현지시간 11일 밝혔습니다. 애국가 영문악보로서는 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한글판은 이에 앞서 샌프란시스코 등에서 발간됐고 1945년 상하이 임시정부가 한글·중국어·영문...
  • 광주시청 중국어반 동아리, 중국총영사관 방문
    광주시 중국어 동아리는 현재 30여명의 공무원들이 김혜문 선생(시국제교류담당관실 근무)의 지도하에 초급, 중급반으로 나눠 주 3회 1시간씩 중국어 공부를 하고 있다. /박은성 기자 pes@kjdaily.com 박은성 기자 pes@kjdaily.com
  • 대구시립 중앙·동·남·서부도서관, 문화체육관광부 다문화 지원사업 선정
    아이들이 원어민 선생님이 진행하는 세계문화 체험행사에 참여하고 있다(사진제공=대구시교육청) 대구광역시립... 4월부터 중국어와 중국문화 이해에 도움을 주고 받을 멘토 멘티를 연결해 주는 ‘通通 차이나 멘토 멘티...
  • 안익태 선생 '영문 애국가 악보' 기증
    안익태 선생의 애국가 악보는 지금까지 1935년 시카고한인교회와 1936년 샌프란시스코 대한인국민회 명의로 발간된 한글 악보와 1945년 상해 임시정부에서 펴낸 한글·중국어·영문 병기 악보가 발견된 상태다. 영문 애국가...
  • 실력 키우고 활력 충전… 자격증 취득은 ‘덤’
    중국어 선생님 이웅 상사는 입대 전 중국 흑룡강대학교에서 중문학을 전공했다. 일본어 선생님 김주성 중사는 일본 문화에 대한 관심 하나로 수준급 일본어를 구사하게 됐다. 일본 문학, 영화, 만화 등을 접하며 일본어를 배운 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