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 연제구 거제3동, '태극기 가방 만들기' 특강
    특강에 참여한 20명의 어린이들은 무늬가 없는 천가방에 정성스레 태극기를 그리고, 저마다의 글과 그림으로 나라사랑을 전하는 메시지를 담았다. 노환창 동장은 "아이들이 태극기를 직접 그려봄으로써 태극기를 더 잘...
  • 충남학생교육문화원, 무민 원화전 전시회 관람
    지난 10월 14일부터 진행된 제3기 꿈 다락 토요문화학교 시각예술 수업에 참여한 학생들은 천가방에 미술로 행복해 지는 삶에 대한 생각 담기, 이름을 재미난 그림으로 표현하는 등의 수업으로 높은 만족도와 관심을 보이고...
  • [임의진의 시골편지]에코백 천가방
    여행지마다 잊지 않고 사 모으는 게 있는데 에코백 천가방이다. 도시의 이름이나 어디 서점, 음반점 로고가 새겨진 에코백. <북회귀선>의 헨리 밀러나 <채털리 부인의 연인> 작가 로렌스의 이름이 새겨진 에코백. 길에서 누군가...
  • 초등학생 책가방 '란도셀'에 대한 오해 5가지
    대부분의 제질은 폴리에스터를 주원료로 하는 천가방이고요. 중국에 있는 대규모 공장에서 대량 생산을 해요. 보통 가격은 10만원~20만원 선이죠. 그런데 란도셀을 제작하는 회사는 약80여 곳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 환경부, 도로변 빗물받이에 친환경 그림 그린다
    아울러 환경부는 서울 시내 곳곳에 설치된 빗물받이 예술작품을 촬영해 개인 소셜미디어 계정에 공유하면 추첨을 통해 휴대용 보온병, 친환경 천가방, 자투리 음식 활용 요리법 책자 등 친환경 생활 실천에 도움이 되는 기념품을...
더보기
더보기
  • 名品, 난 만들어 쓴다
    천가방부터 가죽가방, 저렴한 가방부터 고가의 명품가방까지 한때는 참 많이 사모았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왜... 같은 디자인이 하나도 없고 천가방이 많다. 간혹 가죽가방이 있기는 한데 백화점에서 파는 가방과는 달리 디자인이...
  • 충남학생교육문화원, 예술의 전당 무민 원화전 관람
    지난월 14일부터 진행된 제3기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시각예술 수업에 참여한 학생들은 천가방에 미술로 행복해 지는 삶에 대한 생각 담기, 이름을 재미난 그림으로 표현하는 등의 수업으로 높은 만족도와 관심을 보이고 있다....
  • 스타들 패션아이콘 된 에코백 ‘돈트북스 현상’ 신조어 등장
    뤼비통, 샤넬 등의 명품만 찾을 것 같은 이들이 종종 영화 시사회나 길거리에서 1만∼2만원 안팎의 천가방을 든 모습이 카메라에 잡힌 것이다. 시작은 아눅 르페르였다. 지난 2008년 그녀는 패션사진작가 스콧...
  • "에코백, 명품이 되다" 조이그라이슨, '조이풀 에코백' 출시
    본문 이미지 영역 최근 들어 친환경 천가방인 '에코백'이 단순 액세서리를 넘어 명품 대열에 당당히 이름을 올리고 있다. 친환경 소비가 대세를 이룸에 따라 트렌드세터들 사이에선 명품백 대신 에코백을 든 '의식있는' 패션...
  • [카드뉴스 팡팡] 비닐봉지 쓰면 감옥가는 나라가 있다
    생각없이 무심코 써댄 비닐봉지. 편의점처럼 무료로 주는 비닐봉투는 사용하고 우산 비닐커버 사용을 되도록 줄이고 시장 볼 때면 천가방을 들고 가기 일상속에서 실천하는 비닐봉지 줄이기, 바로 우리의 몫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