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 [단독] 금감원, 2금융권 약탈적 고금리 대출 뿌리 뽑는다
    카드사도 단기신용대출(현금서비스) 땐 신용도와 무관하게 연 20% 안팎의 금리를 물리고 있다. 캐피탈사의 평균 신용대출금리는 연 18%, 대부업체도 연 25% 수준(지난해말 기준)에 육박한다. 저신용자가 몰리는 현실을 감안해도...
  • 카드 연체금리 최대 13%P 내릴듯
    시중은행처럼 신용도에 따라 일정 수준의 가산금리만 더하는 방식으로 이자 산정 방식이 바뀌게 된다. 규정이... 지금까지 카드업체들은 카드론이나 현금서비스 등 각 대출별로 미리 정해놓은 연체금리를 부과하다가 기간이...
  • [사설] 서민금융 지원으로 ‘경제부활전’ 펼치자
    현금 서비스를 전전하거나 대부업체로 밀려났다. 저신용자의 문제를 엄격히 따지자면 개인 사정으로 치부할 수 있다. 금융권에서 약속한 신용을 어겼기 때문에 다른 사람과 다른 감점을 받는 것은 당연하다. 그래야 신용도라는...
  • 카드사, 해외원화결제 사전차단 시스템 구축
    등 신용도 상승 요인이 발생한 경우 금융사에 기존 대출금리를 인하해 줄 것을 요구할 수 있는 권리로 카드사의 경우 장기카드대출(카드론)에 적용 중이다. 4월부터는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에 대해서도 금리인하요구권이...
  • 카드업계 "가뜩이나 힘든데"…금융당국 칼날 '시련'
    금리인하요구권은 소비자가 취업, 승진 등 본인의 신용도 상승요인이 발생한 경우 금융회사에 기존 대출금리를... 일부 카드사만이 회원의 로열티 향상 등 차원에서 자체적으로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에도 운용하고 있다....
더보기
더보기